청산도 2코스인 사랑길은 산의 가장자리로 위험한 돌길이라

주변에 잡고 걸을 수 있게 만들어 뒀습니다.

30분이면 간다는 곳이라 아주 쉬운 길인 줄 알았는데

생각보담 험한 곳이였습니다.

주변에는 많은 사람들이 두고 간 흔적들이 보였답니다.

 

 

 

 

이곳에 다녀 간 많은 사람들이 누구누구 왔다 갔노라는 표식을

작은 하트모양의 나무조각에 다 세기고 흔적을 남겼네요.

다른곳은 열쇠를 달아 녹이 쓸어 흉물스럽게 변한 것 보담 여긴 훨씬 좋아보였답니다.

아마 여기가 연애바위인가 봅니다.

 

 

 

그리고 당리재를 지나오니 빨간 우체통이 보입니다.

느림우체통이란 이름이 붙어있네요.

여기에 편지를 붙이면 천천히 1년 뒤 도착한다합니다.

이럴줄 알았으면 옆서라도 한장 사올 걸 하고...^^

 

 

 

 

청산도는 아시아 최초 슬로우시티로 지정되었다 합니다.

느림의 미학이라고 천천히 음미하며 주변을 즐기면서 돌아보는 아름다운 풍경들은

불어오는 바람까지도 도시에선 맛볼 수 없는 상쾌함을 느껴집니다.

완전 무공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으니 말이죠..

 

 

 

당리재를 넘어 느림우체통을 지나니 또 이런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있습니다.

여긴 집들의 지붕도 이쁘지만 다랭이논이 정말 일품인 것 같으네요..

 

 

 

이제 일행이 도착한 여인의 향기촬영장소가 저 멀리 눈앞에 보입니다.

파란 잔디모양의 작은 산소들도 주변 풍경에 한몫을 합니다.

모든게 다 아름다워보입니다.

 

 

 

다시 찾은 촬영장소에는 아이들이 돌신을 신어보고 즐거워합니다.

 

 

 

빨간 꽃은 아름다운 양귀비꽃밭입니다.

이곳 청산도에도 마늘이 유명한가봅니다.

곳곳에 마늘밭이 온통입니다..

물론 해산물도 풍부해 해삼 전복과 미역 톳 그리고 김이 많이납니다.

 

 

 

이제 서편제에서 촬영한 돌담길과 앞에 보이는 초가집이 서편제 촬영장소이니

1코스와 2코스를 돌아 원점으로 왔습니다.

그러고보니 생각보담 한참을 돌아온 것 같으네요.

두 코스를 시간이 약 2시간 20분정도 걸어 오면서 많은 걸 보고왔습니다.

 

청산도는 한번으론 아쉽네요.

오는 길은 멀고  오기가 그리쉽지 않은 청산도를

오늘 하루 실 컷 음미하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답니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
Posted by mami5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1년후에 배달된다는 느린 우체통이 이색적이네요..
    mami님 덕분에
    청산도 여행 잘 했습니다.. ^.^

    2012.06.14 07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느림우체통을 한번 애용해 봐야 되는데 ..
      그냥와서 아쉽네요..^^

      2012.06.14 20:39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2.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12.06.14 07:51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3. 느림우체통..

    내 자신에게 편지를 써 넣어 보는 것도 괜찮겠습니다.

    1년후의 나에게.... ^^

    2012.06.14 08:0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4. 느림우체통이 참 독특하게 다가오네요~~
    집배원이 1년마다 들리는 걸까요 ^^
    저도 저 길을 따라 걸어보고 싶습니다~

    2012.06.14 08:4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5. 비밀댓글입니다

    2012.06.14 08:47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6. 청산도에 가서 천천히 걷고 싶어요.^^
    동생과 꼭 가고 싶습니다 .

    2012.06.14 09:15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7. 청산도라 한번 가보고 싶어지는 군요
    갯내음이 모니터를 타고 날아옵니다
   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 파이팅 !~~~~

    2012.06.14 11:0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8. 이야 이거 저도 ㅠ 가보고 싶네요 흐...

    특히 섬? 이라 더욱 땡기는데요

   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

    2012.06.14 11:31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9. 청산도를 다녀오셨군요.

    느림의 미학같습니다.

    잘 보고가요

    2012.06.14 12:0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0. 청산도 아직 못 가봤는데, 가봐야할 것 같습니다.
    잊지 않고 엽서 한 장 들고 가야겠네요. 1년 후의 저에게 엽서 한 장 남기면 좋을 것 같습니다.
    잘 보고 갑니다. 행복한 목요일 보내세요.

    2012.06.14 12:36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1. 청산도시리즈네요.
    넘 좋습니다.
    마미님 덕분에 청산도 구경 다 한것 같아요.
    오늘은 어제보다 덜 덥군요.
    날씨가 오락가락 합니다.

    봉평이 이사를 갔다구요?
    웅~~~~~슬포..
    그럼 거기는 무엇 하는지.
    그 막국수가 요즘 부쩍 먹고 싶던데 말이죠
    아쉽습니다.

    그럼 경산에라도 가야겠군요
    진못도 보고잡고.......


    2012.06.14 12:3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  • 바리님 시간에 맞추어 진못 건너 원통그집이 맛있어요..^^
      수육도 멋지공..^^

      2012.06.14 19:10 신고 [ ADDR : EDIT/ DEL ]
  12. 강춘

    청산도 말은 여러번 들었었는데...
    아름다운 곳이군요.^^*

    2012.06.14 13:2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3. 멋진군요...
  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.
    즐거운 하루 되세요 ^^

    2012.06.14 19:32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4. 정겨운 사연들이 많은 청산도 사랑길이군요
    1년 뒤에 도착한다는 우체통도 아이디어가 멋있습니다
   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^^*

    2012.06.14 21:24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5. 청산도 2코스 사랑길 코스 잘 보고 갑니다.
    풍경이 정말 아름답네요~

    2012.06.14 21:57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6. 다랭이 논도 이쁘고, 하트모양~~~ 저도 한개 달아놓고 싶은걸요~
    마미님 편안한 하루 보내셨어요~~
    좋은밤 보내셔요 ^^

    2012.06.14 23:48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  17. 청산도 코스는 보기만 해도 걷고 싶습니다
    오늘은 즐거운 금요일~ 무더위 잘 견디세요~

    2012.06.15 06:49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

댓글은 필수! 악플은 NO!No!